2017.4.24 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기획특집 > 기획
     
광역시 승격 20년 , 친절한 도시 울산을 만듭시다
[울산신문 2017년 연중캠페인]
2017년 01월 01일 (일) 17:35:10 김지혁 uskjh@ulsanpress.net

광역시 승격 20주년을 맞은 울산시가 올해를 울산 방문의 해로 선포했다. 태화강을 생태의 강으로 바꾸고 공해도시의 이미지를 역사문화가 공존하는 첨단 생태환경도시로 변화시킨 저력을 국내외에 과시하기 위한 자신감이다. 올해 국내외 관광객 400만명 유치를 목표로 한 울산시의 포부는 그래서 의미가 크다.                 

이제는 산업·공업도시 고정 이미지 벗고
역사·문화·산업이 어우러진 관광도시로
양보와 배려 가득한 시민들의 따뜻함이
다시오고싶은 울산 만드는 저력 될 수도

 문제는 울산이 얼마나 준비가 되어 있느냐는 점이다. 성년 울산광역시가 관광객 400만명을 맞이하려면 무엇보다 울산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다시오고 싶은 도시, 추천하고 싶은 도시로 만들어가야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시민의식이다. 관광인프라나 첨단 산업이 어우러져 있다해도 도시를 찾은 사람들이 가장 먼저 만나는 것은 그 도시의 시민들이다. 시민들의 표정과 행동에서 그 도시의 이미지는 고정관념처럼 각인되기 마련이다.

 양보와 배려, 친절한 태도가 바탕이 된 시민들의 품격은 울산을 찾은 사람들에게 울산을 '친절한 도시'로 인식하게 한다. 세계 유수의 도시들은 한결같이 시민들의 친절한 태도가 도시의 가장 큰 강점으로 자랑한다.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지난 2013년 조사한 울산의 도시 이미지 설문결과 울산은 단연 '공업 산업도시'라는 이미지가 강했다. 이 조사는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과 영남권(부산, 대구, 경북, 경남) 주민 300명을 대상으로 했는데 전체 응답자의 55%인 116명이 울산을 공업 산업도시, 현대 현대그룹, 자동차, 공장 등 산업으로서 울산을 인식하는 경향이 뚜렷했다. 특히 주목할 점은 울산은 자연환경보다 공장과 부자도시라는 이미지가 뚜렷하고 제조업 중심의 공단과 굴뚝도시 이미지가 고착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같은 점은 외국인의 울산에 대한 인식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난해 한국여행 중 울산을 방문할 의향이 있는 외국인 관광객 비율이 17개 시·도 중 14위에 그쳤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래 관광객의 한국여행 실태, 한국여행 소비실태, 한국여행에 대한 평가를 조사한 '2015 외래 관광객 실태조사' 결과다.

 본보는 올해 연중캠페인으로 '친절한 도시, 울산을 만듭시다'를 선정했다. 도시의 친절도는 도시 이미지를 바꾼다. 울산은 천혜의 자연환경과 역사 문화가 어우러진 도시다. 여기에 최첨단 산업단지와 대한민국 근대화의 메카라는 자부심까지 가지고 있다. 이같은 인프라에 친절한 시민이 살고 있는 도시까지 합쳐지면 400만 관광객 유치는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본보는 연중 캠페인을 통해 지역 사회와 시민단체, 각급기관과 손잡고 울산을 친절한 도시, 다시 찾고 싶은 도시로 만들어 나가는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김지혁기자 uskjh@

     관련기사
· 동해안 작은 공업도시서 한국의 산업수도로 우뚝섰다
김지혁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꽃의 노래
'동북아 오일허브사업' 유일하게 반영
미포조선 장생포공장 소방훈련
"우기 닥치는데 하나도 달라진게 없어
'문재인 지지'울산 시민 1천명 민주
세상멀미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 대선주자 줄줄이
1순위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일자리
홍준표, 세번째 울산 방문 문재인·안
"전국구 대통령""보수결집" 초반 표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