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6 금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경제
     
정몽구 회장 현대차 사내이사 재선임 의결
[17일 울산주요사업장]
주총정의선 부회장도 모비스 사내이사
효성, 오너3세 조현준 회장체제로
2017년 03월 19일 (일) 20:04:24 김미영 myidaho@ulsanpress.net
   
▲ 현대차는 17일 열린 제49회 정기주주총회에서 정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올해 첫 '슈퍼주총 데이'인 지난 17일 현대차를 비롯해 울산에 주요 사업장을 둔 기업들이 정기주주총회를 갖고, 책임경영을 한층 강화했다.
 현대차는 이날 열린 제49회 정기주주총회에서 정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정 회장은 앞으로 3년간 더 회장직을 유지하게 됐다. 지난 1999년 사내이사에 처음 선임된 이후 6번째 연임이다. 지난 2008년과 2011년 정 회장의 이사 재선임에 반대했던 2대주주 국민연금은 이번엔 기권했다.
 정 회장은 영업보고서 인사말을 통해 "대내외적으로 불확실한 환경을 지혜롭게 이겨내도록 내실강화와 책임경영에 매진할 것"이라며 "올해는 현대차 창립 50주년이 되는 해로, 질적 성장을 통해 미래 50년을 향한 재도약의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회장의 아들 정의선 부회장도 이날 현대모비스 주총에서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이에 따라 정 부회장은 현대차, 기아차, 현대제철, 현대모비스 등 4개 주요계열사의 등기이사를 맡게 됐다.
 효성은 오너 3세인 조현준 회장 체제를 확정했다. 이번 주총에서 조현준 사장은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됐다.

 하지만 이번 효성 주총을 앞두고는 다소 논란이 있었다. 오너 일가에 대한 견제와 감시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비판이다. 때문에 감사위원 3인에 대한 재선임 건은 부결됐다.
 주총 과정에서 "조 회장이 현재 형사재판을 받고 있고 검찰 조사 중인데 경영능력에 의문이 있다"는 발언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올해 기업들의 정기주총 일정이 탄핵 정국과 기업 검찰수사 등으로 예년에 비해 크게 늦춰진 가운데, 올해 두번째 슈퍼주총데이인 24일에는 울산지역 기업으로는 현대중공업과 SK이노베이션, 삼성SDI, 롯데케미칼, 롯데정밀화학, 한화케미칼, 경동도시가스, 세진중공업, 카프로 등의 주총이 예고됐다. S-OIL의 주총은 30일 개최된다. 김미영기자 myidaho@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울산 하늘에 학이 난다
현대차 '코나'론칭, 노조에 발목
현대重노조 올 임금인상 요구안 15만
신차 볼모로 사욕 챙기려는 시도 안된
현대重 사내하청지회, 고용승계 보장
새정부 등용 지역인사 전무 '울산 불
북구 승마체험장 엉터리 허가 특혜 의
대선 패배 후 울산 보수진영 입지 '
산악인 진희영씨,'영남알프스 견문록'
북구 개발제한구역 내 승마체험장 불법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