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쪼그라드는 울산페이 1인 한도액 20만원까지 하향
갈수록 쪼그라드는 울산페이 1인 한도액 20만원까지 하향
  • 김지혁
  • 2021.04.01 20:2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에 이미 올해 예산 절반 소진
재정압박에 50→30→20만원 조정
시비 지원금 추가 확보 난항 예고
울산페이. 울산신문 자료사진

울산시가 1일부터 울산페이 1인 월 한도액을 지난 3월에 이어 또 다시 축소했다. 

 올해 1·2월 50만원이었던 한도액을 3월 30만원으로 줄였는데, 4월 들어 다시 20만원으로 낮춘 것이다.  

 울산페이 한도액이 자꾸 줄어드는 것은 폭발적인 인기를 재정이 뒷받침할 수 없어서다.  

 시는 당초 올해 발행 목표액을 3,000억원으로 잡았는데 3월 말까지 벌써 1,648억원이 소진됐다. 

 1년 동안 3,000억원을 나눠 발행해야 하지만 1/4분기에 벌써 절반 이상이 소진되면서 이 추세대로라면 반년을 버티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자 울산시가 1인 한도액을 자꾸 줄이고 있는 것이다. 

 현재 울산페이 이용자 수는 35만 582명에 달한다. 울산 14세 이상 인구가 99만 424명임을 감안할 때 35% 이상의 시민이 울산페이를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울산페이가 크게 인기를 끌고, 이용자도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상황에서도 울산시가 한도를 자꾸 줄이는 것은 재정압박 때문이다. 

 울산시는 정부와 '지역사랑 상품권' 개념으로 매칭 사업을 벌이고 있다. 

 3,000억원을 발행하면 이용자가 받는 할인 혜택인 10%(300억원)를 울산시가 지원하는데, 이 중 80%인 240억원은 국비로, 60억원은 시비로 충당한다. 

 발행 목표액을 늘려 잡으면 한도를 줄이지 않아도 되지만 시비 지원금을 추가로 확보해야 가능한 일이다. 

 울산페이의 소진율이 예상을 뛰어넘자 당황한 울산시는 이번 달 예정된 2차 추경을 통해 발행액 확대를 검토중이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다. 

 당초 예산의 경우 국·시비 매칭 비율이 8대 2지만 추경의 경우 6대 4로 시비 부담이 늘어난다. 

 시는 추경을 통해 2,000억원의 울산페이 추가 발행을 검토하고 있지만 이 경우 시비 지원금 80억원이 확보돼야 한다. 

 시 담당 부서는 추가 발행을 적극 건의하고 있지만, 예산 담당부서는 썩 호의적이지 않은 분위기로 파악된다. 

 울산페이 담당 공무원은 "울산시민의 호응이 폭발적인 만큼 추가 발행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했고, 추경 때 시 지원금 80억원을 확보해 달라고 건의했다"며 "예산 담당 부서는 '재정여건을 보고 검토하겠다'는 입장이고 확답을 받진 못했다"고 말했다. 

 예산담당관실 관계자는 "(울산페이 추가 발행이)검토가 필요한 사안은 맞다"며 "할인 혜택이 없어도 울산페이를 이용하는 가맹점주나 이용자에게 다양한 메리트를 줄 수 있는 방안 마련도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페이 한도 축소로 최근 런칭한 울산페이 연동 공공배달앱 서비스인 '울산페달'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된다. 

 현재 울산페달 가맹점은 1,133개, 방문자 수는 10만9,504명으로 당초 우려와 달리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울산페이로 결제해야 주문에 따른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는 시스템 상 울산페이 잔고가 없으면 사실상 이용에 큰 메리트가 없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