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차세대 '울산예인 명작 명무전'
원로-차세대 '울산예인 명작 명무전'
  • 강현주 기자
  • 2021.04.20 19:5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주문예회관 23일 '울주맞이 문화 사색'
전통예술+지역문화유산 주제 창작 무대
학춤·산조춤·살풀이 등 다채로운 춤사위
김성수 울산학춤보존회 고문
김성수 울산학춤보존회 고문

울산에서 활동하는 원로와 중견, 차세대 무용인이 한 무대에서 각기 다른 매력을 펼친다. 

 울주군이 주최하고 울주문화재단이 주관하는 기획공연 '울주맞이 문화 사색(四色)-울산예인의 명작 명무전'이 오는 23일 오후 7시 30분 울주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지역무용인들이 우리 춤사위로 맥을 잇는 전통예술무대와 지역문화유산을 주제로 한 창작무용으로 꾸민다. 

 원로 무용가로는 김성수 울산학춤보존회 고문이 참여해 울산학춤을 선보인다. 

 김성수 고문은 신라시대 울산의 지명인 학성에서 발생한 '계변천신' 설화를 바탕으로 만든 울산학춤의 창시자다. 울산학춤은 세밀하게 표현한 학의 동태, 갓에 붉은 천으로 학의 단정(붉은 머리)을 표시한 복식 등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원로 무용가 신세희 씨가 전통의 미학과 아름다운을 표현하는 산조춤을, 김미자 씨가 울산무용의 개척자이자 스승인 고 이척 선생을 기리는 이척류 살풀이춤을 선사한다. 

 중견 무용가로는 현숙희, 김외섭, 강정순, 김영미 씨가 출연해 각각 입춤, 화풍난양(和風暖陽), 부채춤, 태평무를 춘다.

 차세대 안무가들은 원로·중견 무용가와는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창작무용 무대를 선사한다.

 공연에선 박윤경 무용가가 이다정, 김은지 씨와 함께한 창작무용 '울산예인 전화앵의 울림'을 비롯해 변은영 NB댄스컴퍼니대표가 정희엽, 변지현, 박소영씨와 꾸미는 창작무용 '간절곶의 빛'을 선보인다. 

 울주문화예술회관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공연문화 활성화를 위해 기획공연 관람료의 50%를 할인하고, 객석 운영은 정부정책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입장료 전석 5,000원. 문의 052-980-2270  강현주기자 uskh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