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염포교회, 희망상자 60박스 나눔
북구 염포교회, 희망상자 60박스 나눔
  • 김가람 기자
  • 2021.04.21 20:2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구 염포교회 신도들이 염포동 지역 취약가구를 위한 600만원 상당의 희망상자 60박스를 21일 염포동 행정복지센터에 전달했다. 북구 제공

울산 염포교회 신도들이 북구 염포동 취약가구를 위한 희망상자 60박스를 만들어 21일 염포동 행정복지센터에 전달했다. 
 
방수동 염포교회 담임목사와 신도들은 코로나19 등으로 생계곤란을 겪고 있는 취약가구를 위해 10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담은 희망상자 60박스를 제작했다. 
 
방수동 목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구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희망상자를 만들었다"며 "꼭 필요한 가구에 잘 전달해 달라"고 말했다. 김가람기자 kanye2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