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 투기 의혹' 송병기 전 부시장 경찰, 울산시청 전격 압수수색
'땅 투기 의혹' 송병기 전 부시장 경찰, 울산시청 전격 압수수색
  • 조홍래 기자
  • 2021.04.21 20:3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직자 영향력 행사 정황 확보
2시간 가량 4개 부서 증거 수집
시세차익 노린 추가 증언 속속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21일 울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원들이 시청 4개 부서를 압수수색해 압수품 박스를 들고 나오고 있다.   이상억기자agg77@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21일 울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원들이 시청 4개 부서를 압수수색해 압수품 박스를 들고 나오고 있다. 이상억기자agg77@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21일 울산시청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송 전 부시장이 고위 공직자의 영향력을 행사한 구체적인 정황을 확보했고, 이에 대해 증거를 찾기 위해 이날 압수수색을 전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울산지방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2시간 15분가량 울산시 건축주택과 등 4개 부서에 대해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경찰은 건축주택, 건설도로, 교통, 예산 관련 부서 등에서 아파트와 도로 사업 관련 서류 등의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료를 분석해 위법 사항이 확인될 경우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다"며 "세부적인 사항은 수사 중이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송 전 부시장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진행됐다. 

 송 전 부시장은 교통건설국장 재임 시절 매입한 땅으로 투기 의혹이 제기됐고, 경찰 수사가 진행중이다. 

 주된 의혹 내용은 그가 2014년 12월 울산시 북구 신천동 209-11의 밭 437㎡를 부인과 함께 4억 3,000만원에 매입한 후 4개월 만에 울산시가 해당 토지와 50m 떨어진 곳에 아파트 건설 사업계획을 승인했다는 것이다.

 또 송 전 부시장이 경제부시장으로 있던 2019년 6월에는 땅 옆에 도로를 내는 사업비 명목으로 울산시가 북구에 특별조정교부금 20억원을 교부했다는 것이다. 아파트 건설과 도로 개발 소식에 땅값이 뛰었고, 송 전 부시장은 2019년 12월 땅을 7억 9,000만원에 매각해 3억 6,000만원의 차익을 얻었다는 의혹이다.

 이에 대해 송 전 부시장은 "사실관계가 잘못된 보도로 법적 대응 할 것"이라며 "국장 재임 때 아파트 건설사업이 승인된 사실이 없고, 조정교부금은 경제부시장 소관 업무도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경찰이 단순한 사실관계 확인 차원을 넘어 압수수색 등 본격적인 수사절차를 밟으면서 기존 의혹에 더해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송 전 부시장 부부는 의혹이 제기된 땅을 지인인 김모씨 부부와 함께 매입했는데, 이후 김씨 부부는 인근의 땅을 추가로 매입하면서 막대한 개발 이익을 노렸다는 의혹이다. 

 실제로 본보 취재 결과 김씨 부부는 송 전 부시장과 함께 땅을 매입하고 9개월 뒤인 2015년 8월 4일 지인 A씨와 함께 인근의 대형 자동차정비소(울산 북구 신천동 217지) 부지를 매입한 사실이 확인됐다. 

 김씨 부부 등이 정비소 부지를 매입하면서 설정한 채권최고액은 23억 7,900만원에 달한다. 

 이 같은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 B씨는 "김씨 부부가 처음 문제가 된 땅을 사들이면서 송 전 부시장을 끌어들였고, 이후 알짜배기 땅을 막대한 금액의 대출을 내면서 추가로 매입해 시세차익을 노린 것으로 소문이 났다"며 "이 과정에서 김씨가 송 전 부시장에게 부당 이익을 얻도록 했고, 이 같은 사실은 공직자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가 될 수 있다는 경찰 판단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전했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