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최고위원 출마 황명선 논산시장 울산 방문
여당 최고위원 출마 황명선 논산시장 울산 방문
  • 최성환 기자
  • 2021.04.25 19:1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지자체장 등과 쇄신 논의
"자치분권 정당으로 거듭나야"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인 황명선 논산시장이 지난 24일 울산을 방문해 더물어민주당 소속 기초자치단체장, 지방의원들과 환담을 나눈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인 황명선 논산시장이 지난 24일 울산을 방문해 더물어민주당 소속 기초자치단체장, 지방의원들과 환담을 나눈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 회장과 더불어민주당 전국 자치분권민주지도자회의(KDLC)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황명선 논산시장이 지난 24일 울산을 방문했다.

현재 진행 중인 민주당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황 시장은 이날 지역 행보를 통해 '지방자치 발전'을 내세웠지만, 전당대회를 겨냥한 지역 당심(黨心) 잡기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황 시장은 이날 오후 울산 울주군청에서 박태완 중구청장, 정천석 동구청장, 이동권 북구청장, 이선호 울주군수를 비롯해 다수의 광역·기초의회 의원들과 만나 자치분권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 당 쇄신 방안을 놓고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황 시장은 △지방자치 발전 △당내 혁신 △지방-중앙정부의 협력 체계 구축 등에 관해 소견을 피력했다.

황 시장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통과는 매우 의미있는 성과다"며 "그러나 일선 지방자치에 필요한 내용을 더 많이 담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의도 중심의 정치에서 벗어나 현장에서 치열하게 접하고 있는 지역의 민생을 정치의 중심에 놓아야 한다"며 "우리 당 지방정부와 지방의원들의 현장 목소리를 중시하는 자치분권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역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민생을 가감 없이 당 지도부와 중앙정부에 전달하고 정책에 반영해 협력을 이뤄내는 체계를 만들어 보겠다"며 "지역현장의 지혜와 경험이 중앙정치와 합쳐질 때 국민의 피부에 와닿는 정치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선호 군수는 "지역균형 발전과 자치분권을 위해 항상 앞장서주셔서 감사하다"며 "황명선 시장은 지방정부 및 의회가 주도적이고 적극적으로 정당 혁신에 참여할 수 있게 만들어 내실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황명선 논산시장은 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들 중 유일한 현역 지방자치단체장으로서 지방정부·의회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다.  최성환기자 csh9959@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