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같이 부적격자만 고르는 김외숙 靑 인사수석 경질해야"
"하나같이 부적격자만 고르는 김외숙 靑 인사수석 경질해야"
  • 조원호 기자
  • 2021.05.10 19:2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관 후보자 3인 각종 의혹 논란에
김기현, '인사참사' 규정 맹비난
김기현 국회의원
김기현 국회의원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울산 남구을)는 장관 후보자 3인을 둘러싼 '부적격' 논란 등 그간 이어진 문재인 정부의 인사실패를 두고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의 경질을 촉구했다.

김 권한대행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조국·추미애·박범계 법무부장관을 비롯해 변창흠 국토부장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이용구 법무부차관 등의 인사를 놓고 논란이 끊이질 않았고 이번에도 임혜숙(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해양수산부)·노형욱(국토교통부) 세 사람은 각종 의혹과 국민적 비난에 직면했다"며 "하나같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적격자만 골랐는지 기가 막힌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인사가 완전히 무너졌는데도, 부끄러움이나 반성조차 없는 모습에 더욱 분노할 수밖에 없다"며 "김 수석이 버티는 한 인사 참사는 계속될 것이다. 하루빨리 경질하는 게 순리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의 뜻을 헤아리는 '코드인사' '예스맨인사'를 한 덕에 청와대 최장수 수석을 지내고 있긴 하지만, 결국 김 수석은 문재인 정권의 엑스맨이 되고 말았다는 게 오늘의 현실이다"고 덧붙였다.

취임 4주년을 맞은 문재인 정권을 향해서는 "내로남불로 점철된 대한민국의 흑역사가 됐다"며 "사람이 먼저라며 공정과 정의, 평등을 내세운 지난 4년은 한 마디로 아마추어 선무당정권의 진수를 제대로 보여준 시간이었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 비난했다. 

또 "검찰개혁을 한다는 미명 하에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에 대해서는 한없이 관대했고 조금이라도 자신들의 치부를 지적하는 국민과 야당에겐 가차 없는 보복의 칼을 휘둘렀다"며 "경제학 교과서에도 없는 소득주도성장과 계획성 없는 즉흥적 복기 정책으로 일자리는 사라지고 소득격차는 더욱 커졌다"고 질타했다.

한편 국회가 이날까지도 세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할 경우, 대통령은 10일 이내에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오는 20일까지 세 명의 후보자 거취 결정이 미뤄진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