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찾는 겨울철새 90종 14만 마리로 늘어
울산 찾는 겨울철새 90종 14만 마리로 늘어
  • 강은정 기자
  • 2021.05.23 19:3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진단] 울산시, 넉달간 조류모니터링 결과
지난해 70종 13만마리 매년 증가세
먹황새 등 천연기념물도 다수 관찰
대백로
대백로. ⓒ울산신문

울산을 찾는 겨울 철새들의 종과 개체수가 해마다 늘어나 울산이 생태도시임을 입증하고 있다. 

23일 울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말까지 '겨울철 조류 모니터링'을 자체 실시한 결과 총 90종, 14만 3,532개체가 관찰됐다. 지난해에는 70종, 13만 5,103개체  대비 20종, 8,429개체가 증가해 매년 종과 개체수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올해는 조사 지점을 지난해 대비 3곳 늘렸고 모니터 요원도 많이 투입해 이 같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울산시는 분석했다. 

주요 겨울철새 현황을 보면 한국에서는 보기 힘든 천연기념물 200호인 먹황새 어린 3개체가 회야호를 찾아왔다. 또 고성, 김해를 주 무대로 하던 독수리(천연기념물 제 243-1호) 무리가 태화강과 국수천 일대를 잠자리로 하고 사연댐 모래톱에서 활동이 확인됐다. 

독수리
독수리. ⓒ울산신문

2018년과 2019년 태화강을 찾아왔던 큰고니도 다시 찾아왔다. 11월 1마리가 왔다가 낚시 바늘에 걸리는 사고사가 발생하면서 개체가 확인됐다. 이후 2마리가 시간차를 두고 태화강 중류를 찾아 겨울을 보냈다. 이들과 함께 온 큰기러기(멸종위기 2급) 1마리도 큰고니가 떠난  3월 이후까지 태화강에 머물렀다. 

텃새인 흰목물떼새(멸종위기 야생 생물 Ⅱ급)는 태화강 중류 자갈밭에서 계속 확인되고 있다. 태화강 겨울 손님 중 가장 많은 수의 철새는 떼까마귀, 갈까마귀다. 지난해와 비슷한 13만여 마리가 온 것으로 확인됐다. 

큰고니와 기러기.
큰고니와 기러기. ⓒ울산신문

이밖에 조류 중 최강자 맹금류인 황조롱이(천연기념물 제323-8호), 말똥가리는 해마다 태화강을 찾아오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철새모니터를 한 태화강뿐 아니라 외황강 하구, 회야호, 선암호 등이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쉽(EAAFP)에 철새이동경로 사이트 (FNS)로 등재됐다"라며 "전문적 모니터링을 통해 자료를 구축해 철새보호 정책마련 토대가 되도록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은정기자 uske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