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나경원, 마지막 토론까지 격돌 막말공방
이준석-나경원, 마지막 토론까지 격돌 막말공방
  • 조원호 기자
  • 2021.06.10 19:3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 "당 대표에 적절치 않은 언변 리스크 가능성"
이 "후배 정치인에 프레임 씌워…억까 중단해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전당대회 개입 놓고도 설전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이준석 후보와 나경원 후보가 마지막 TV 토론회에서도 설전을 이어갔다. 이 후보와 나 후보는지난 9일 KBS 주최로 진행한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서로의 언행을 두고 거칠게 맞붙었다.

 포문은 나 후보가 먼저 열었다. 나 후보는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당대표 시절 장애인 비하 발언으로 설화를 입었다"며 "이 후보의 언변이 잘못하면 굉장한 리스크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후보가)이번 전당대회 때 사용한 용어를 보면 굉장히 걱정된다. 소값을 쳐준다고 했고 탐욕심판, 지라시 등의 발언은 당 대표가 되면 아주 적절치 않다"며 "당 대표의 언어는 분명 달라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는 "후배 정치인에게 막말 프레임을 씌운다"면서 물러서지 않았다. 특히 '망상은 장애인 비하 표현'이라고 한 나 후보의 발언을 꺼내면서 "젊은 사람들은 이런 것을 '억까'(억지로 깐다)라고 한다. 억까를 중단하시는 게 네거티브 논쟁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망상이라는 단어가 사회적으로 통용이 어려운, 장애인 비하라고 할 수 있는가"라고 재차 파고 들었다.

 나 후보는  "당 대표 언어의 무게는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에 지적을 한 것"이라며 "당대표 자리에 간다면 그런 부분을 고치라고 말하는 것이다. 스스로 조심하라"고 훈수했다.

 두 후보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개입 여부를 놓고도 신경전을 벌였다.

 이 후보는 "나 후보는 오늘 김 전 위원장이 경선에 개입한다는 취지로 말했는데, 대체 김 전 위원장이 어떻게 개입한 것인지 확인된 것을 말해달라"고 물었다. 그러자 나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이 말하는 건 반향이 크다. 최근 이 후보가 당대표가 될 것이라고 했는데 그것이 전대에 개입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반박했다.

 이처럼 후보들의 설전이 격화되면서 다른 후보들은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주호영 후보는 "나 후보와 이 후보의 가시 돋친 설전을 보는 게 조금 불편했다"며 "(전대를) 마치고 나면 빨리 좋은 관계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문표 후보는 "정책 없는 전당대회로 진행된 점은 아쉽다"라며 "아무리 우리가 내부적으로 치고받았다고 해도 소중한 자산으로 지켜봐 달라. 우리가 뭉치고 힘을 합치면 내년 3월 9일 정권을 찾아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경태 후보도 "우리가 함께 싸우지 않고 통합해내면 얼마든지 반드시 정권을 되찾아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국민의힘은 당원 투표 70%에, 일반 국민 여론조사 30%를 더해 11일 당대표와 최고위원 5명 등 당선인을 발표한다. 당원 투표율도 42.4% (9일 기준)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