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법무팀 공관만찬 의혹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하라"
"한진법무팀 공관만찬 의혹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하라"
  • 조원호 기자
  • 2021.06.20 20:0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민 의원, 대법원 앞 1인 시위
국민의힘 박성민 국회의원이 지난 18일 오전 우중에 대법원 앞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 촉구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박성민 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박성민 국회의원이 지난 18일 오전 우중에 대법원 앞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 촉구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박성민 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박성민 국회의원(울산 중구)이 지난 18일 비 내리는 오전 대법원 앞에서 우비를 입은 채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 촉구 1인 시위를 이어갔다.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들은 지난 2월 8일부터 현재까지 "권력에 충성하는 대법원장 거짓의 '명수', 김명수는 사퇴하라"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김명수 대법원장의 퇴진을 위해 릴레이식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박 의원은 "김명수 대법원장은 후배 판사의 사퇴 요청에는 수리 거부와 탄핵으로 답하면서 정치적 고려는 없었다는 거짓 해명으로 일관하다가 들통나 일선 판사들을 부끄럽게 만든 사람"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이어 "또한 한진그룹 소속 대한항공의 조현아 전 부사장에 대해 집행유예를 선고한 직후에는 자신의 며느리가 속한 한진의 법무팀을 공관에 초대해 만찬을 했다는 보도가 있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또 "이른 아침 대법원에 빗물 만큼 눈물이 내린다"면서 "대법원을 반드시 바로잡아서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를 바로 세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김명수 대법원장의 차량이 지나간 뒤, 현장에 있던 시민사회 단체와 인사한 뒤 "진실은 언젠가 밝혀질 것이다"면서 "끝까지 함께해 주시고 끝까지 마음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지난 15일 김명수 대법원장에 대한 '비리백서'를 발간하고 사퇴를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아울러 최근 김 대법원장의 며느리 강모 변호사와 그가 속한 한진 법무팀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집행유예 선고 직후 김 대법원장 공관에서 만찬을 했다는 한 언론 보도와 관련해서는 "사실이라면 매우 심각한 도덕적 문제이고 형사법상 체계 문제도 거론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대법원장은 해당 보도에 대해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