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정적 생각이 만들어낸 내 삶
긍정적 생각이 만들어낸 내 삶
  • 이영철
  • 2021.07.21 19:0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이영철 울산시교육청 서포터즈 기자단
이영철 울산시교육청 서포터즈 기자단
이영철 울산시교육청 서포터즈 기자단

코로나 19의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고 있다. 4차 대유행이라는 말처럼 하루가 멀다하고 확진자수 최다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이런 탓에 시민들의 불안감은 높아만 간다. 그런데 계절은 또 한해의 여름이다. 아침부터 올라오는 볕의 따가움이나 대낮에 온몸을 달아오르게 하는 열기가 대단하다. 이뿐 아니라 이제는 밤에도 창문을 열어두지 않으면 쉽게 잠을 잘 수 없다. 그런 상황에 우리의 삶이 녹아 스며들고 있다.

이런 무더위를 거스르거나 싸울 수 없기에 슬기롭게 보내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이불과 옷들은 이미 교체해 세탁과 함께 잘 보관해뒀다. 그리고 지난 주말 에어컨 필터를 점검했고 선풍기를 꺼내 날개부터 먼지가 모이는 송풍구까지 깨끗이 닦았다. 땀이 났다. 몸속에 더위가 함께 올라왔다.

냉장고에서 물을 꺼내 시원하게 한 잔 들이켰다. 아! 너무 시원했다. 생활 주기라는 2~3개월의 그림 속에서 시원한 여름을 준비하는데, 지금 이 순간 마주친 여름 속에서 나에게 가장 시원함을 안겨준 것은 계획 속의 여름 보내기가 아닌 자연스레 더위를 식혀주기 위한 작은 지금의 실체, 한 잔의 물이었다.

우리는 항상 계획을 하며 산다. 하루, 일주일, 한 달, 1년, 그리고 인생. 그 계획은 목표가 되어 이를 이루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과 갈등, 극복을 통해 하나씩 성취해 나가고 중간중간 수정을 하기도 한다. 이렇듯 인생의 목표라는 커다란 퍼즐 조각을 하나씩 맞춰나가는 게 삶의 전부인데, 가끔 너무 큰 그림을 보느라 내가 맞추고 있는 지금 이 한 조각의 곡선과 그 안에 담겨있는 그림의 신비함을 놓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지금 끼워 맞추려는 이 한 조각이 어느 부분에 들어가서 역할을 해야 하는 미션도 중요하지만, 이 한 조각의 독립된 운명과 위치, 의미가 있을 것인데, 우리는 너무 큰 틀 속에서 작게 끼워지는 부속으로만 생각해 각각의 조각에게 신경을 써주지 못했고 결과적으로 나중에는 미안함을 갖게 될 것 같다. 왜냐하면 그 작은 조각은 순간순간 잊힐지 모르는 내 인생의 소중한 조각이기 때문이다. 

나무만 보지 말고 숲을 봐야 한다고 말한다. 크고 넓게 보라는 의미다. 그런데, 여기서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나무를 보지 않는 것이 아니라 나무를 속속들이 다 안다는 전제를 한 후에 숲을 봐야 한다는 의미가 생략돼 있다.

작은 부분이 해내는 제 역할과 기쁨으로 인해 숲 전체가 오밀조밀 풍성해지고 큰 그림을 그릴 수 있게 된다. 각론에 충실하지 못한 총론은 완벽할 수 없고 벽돌 한 장 제 역할을 다하지 않은 훌륭한 건물은 부실해질 수밖에 없다. 

독립된 작은 개체들이 모여 하나의 완성체가 되는 것은 일, 삶, 사람 등 어떤 것, 누구에게나 적용될 수 있는 가치다. 그러기 때문에 길고 긴 인생이라는 여정에서 오늘 하루는 매우 소중하다. 

오늘 하루 고단한 업무 중 동료가 건네준 음료수 한잔, 아내가 보내준 아이들의 웃는 사진 한 장, 인터넷 자료 검색 중에 눈에 들어왔던 메이저리그 류현진의 활약 등, 이렇게 순간 지나치는 계획 없는 기쁨이 오늘 하루를 힘내게 하는 것 같다. 

오늘 하루도, 지금 걷는 이 길도, 얘기를 나누는 소중한 이와의 이 시간도 하나의 작은 퍼즐 조각에 불구 하지만, 지금 이때를 의미 있게 해 줄 나만의 시원한 물 한 잔을 찾자. 그 한 잔의 물속에는 당신, 그리고 단 한순간이라도 행복을 위해 살아갈 충분한 가치가 있고, 그럴 자격이 있는 사람이라는 방울방울이 담겨 있다. 

더운 여름, 긴 계획도 좋지만, 지금 이 순간의 물 한 잔을 통해 시원하게 두 번 다시 돌아올 수 없는 오늘을 기억하고 감사하며 살아야겠다.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