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15주년 축시
창간 15주년 축시
  • 울산신문
  • 2021.07.22 20:0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른 기운 가득한 잉크로 향기롭기를

 울산이라는 이름을 가진 신문 
 지금까지 뚜벅뚜벅 잘 걸어왔네
 이제 15살, 신문의 뜻을 펼칠 때 
 울산을 울산이게 할 사명을 부여받았다  
 
 한반도 첫 페이지 기록의 역사 
 반구대암각화가 울산에 있듯 
 선사부터 역사시대까지 문자로 남긴 
 천전리각석이 울산에 있듯 
 이 시대 기록으로 리더가 될 신문  
 
 울산 앞바다 풍요한 선박들의 묘박지 
 짠물도 슬도에 다다르면 노래가 되고 
 은하물이 내려온 듯 밤이 찬란한 공단의 빛 
 공단파이프라인이 세계에 접속되고 
 수소 산업이 미래를 이끌어 가는 울산 
 
 예방하는 기사 
 발로 뛰는 기사 
 문화예술로 앞장서  
 시민의 눈과 귀를 밝혀   
 생생히 기록되는 시민의 일상이 
 곧 세계가 되는 울산신문의 미래  
 미담 가득 채운 지면이 향기롭기를 
 푸른 기운 가득한 잉크로 무성하기를 

  

박산하 시인
박산하 시인

△박산하 시인:《서정과 현실》로 등단, 천강문학상, 함월문학상 수상  
 시집 『고니의 물갈퀴를 빌려 쓰다』 『아무것도 묻지 않았다』
 시목문학회 회장역임, 중구문학회 이사, 울산불교문인협회 이사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