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대선 출마 선언
최재형, 대선 출마 선언
  • 조원호 기자
  • 2021.08.04 19:1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너져가는 나라 지켜볼수만 없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4일 "국민의 한 사람으로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지켜만 보고 있을 수는 없다"며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경기 파주시 한 스튜디오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출마 선언식에서 이같이 말한 뒤, "젊은이들의 좌절을 희망으로 바꾸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최 전 원장은 지난 6월 28일 감사원장에서 물러난뒤 32일만에 대선 도전을 공식화했다.
 그는 먼저 감사원장직을 사퇴하고 정치권으로 직행한 것에 대해 설명했다. 
 최 전 원장은 "감사원장으로서 현 정권의 일이라도 검은 것은 검다 하고, 흰 것은 희다 했다"며 "아무리 중요한 대통령의 공약이라도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집행돼야 한다는 원칙을 지켰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 여당 국회의원은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타당성을 감사하는 제게 대통령의 국정철학과 맞지 않으면 사퇴하고 정치를 하라고 했으나 물러서지 않았다"며 "법과 원칙을 지켜 업무를 수행하는 게 나라를 사랑하는 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대통령의 한 마디에 근간 정책이 적법한 절차 없이 집행되고, 정치적 목적을 위한 매표성 정책으로 혈세가 낭비됐다"며 "권력의 단맛에 취한 지금의 정권은 헌법과 법률이 정하는 바에 따른 직무 수행에 벽이 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정치적 목적 달성에 필요하다면 국민을 내 편, 네 편으로 분열시키는 데 일말의 망설임조차 없었다"고 지적했다.


 최 전 원장은 "다음 세대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지긋지긋한 정치적 내전을 끝내야 한다"며 "자유와 번영을 누리며 정의가 바로 서는 나라, 국민이 마음껏 실력을 펼치는 '마음껏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 최 전 원장은 5일 고향인 경남 진해를 포함한 영남권을 시작으로 전국 순회에 돌입할 예정이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