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영향 내일까지 많은 비 예상
태풍 영향 내일까지 많은 비 예상
  • 정규재 기자
  • 2021.09.16 20:5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대한해협 통과할 듯
해안 저지대 너울파도 등 주의

울산지역은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17일 저녁까지 30~80㎜의 비가 오겠고 많은 곳은 120㎜까지 예상된다.

 바람은 순간 최대풍속 초속 20∼30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1도, 낮 최고기온은 25도.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16일 오후 6시 현재 찬투는 서귀포 남남서쪽 약 2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8㎞로 북북동진하고 있으며, 17일 아침 제주도에 가장 가까워지고 오전 중 제주도를 지나면서 속도가 증가하겠다고 분석했다. 이어 17일 오후에서 밤사이 대한해협을 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 남동쪽에서 대한해협은 주변 지형의 마찰 효과가 큰 지역이지만, 태풍 이동경로의 해수면 온도가 26∼27도 이상이고 상층 기압골이 접근하면서 온대저기압이 되기 이전에 일시적으로 태풍이 발달 효과가 나타난다"며 태풍이 현재의 강도를 당분간 유지하겠다고 설명했다.

 태풍이 가장 위험한 시기는 제주도 16일 오후∼17일 낮, 전라권 17일 새벽∼오후, 경상권 17일 아침∼밤이다.

 기상청은 태풍이 북상하면서 바람이 차차 강해지고 물결이 높아져 일부 해상은 태풍특보로 변경되니 해양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주의하고 선박은 안전한 곳으로 피항해야 한다고 전했다.

 해안가는 당분간 너울이 유입되면서 매우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고 갯바위나 해안도로, 방파제를 넘을 수 있다. 제주도 해안과 전남 남해안, 경상권 해안은 태풍에 의해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고 높은 파도가 만조 시기와 겹치면서 해안가 저지대는 침수 가능성이 있다.

 태풍이 빠져나가는 18일 새벽부터 고기압의 영향으로 울산지역은 대체로 맑고 선선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정규재기자 usjgj@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