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사대 제작 현대중공업, 뉴스페이스 시대 개막 기여
발사대 제작 현대중공업, 뉴스페이스 시대 개막 기여
  • 김미영 기자
  • 2021.10.21 20:1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반시설부터 관제설비까지 독자 기술
100% 국산화 성공 우주강국 기반 마련
한화그룹 엔진 제작·총조립 담당하는 등
누리호 프로젝트에 K기업 300여곳 참여
현대중공업에 제작한 발사대에 올려진 누리호의 모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 첫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5시 발사 되었다. 이날 발사대에 올려진 누리호의 발사체는 울산 현대중공업에 제작되었다. 한국우주항공연구원 제공

100% 우리 기술로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 프로젝트에 국내기업들이 부품 제작부터 각종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일조하면서, 우리 우주산업의 중요한 변곡점이 될 전망이다. 

무엇보다, 현대중공업이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발사대시스템 제작 및 구축으로 21일 누리호의 성공적인 발사에 크게 기여했다. 

또 한화는 그룹 차원에서 엔진제작 및 총조립 등을 맡는 등 민간 기업이 주도한 우주산업 생태계 구축 기반을 확보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3년 우리나라 최초의 우주발사체인 '나로호(KSLV-Ⅰ)' 발사대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한 경험을 바탕으로 2016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으로부터 누리호 발사를 위한 '한국형 발사대시스템'을 수주했다.

나로호가 총 길이 33.5m에 140톤 규모의 2단 발사체였던데 비해, 누리호는 총 길이 47.2m에 200톤의 3단 발사체로 커지면서 기존 나로호 발사대를 사용할 수 없어 누리호 발사대시스템을 새로 구축했다. 누리호 발사대는 지하 3층 구조로, 연면적 약 6,000㎡에 이른다.

현대중공업은 제 2발사대의 기반시설 공사(토목,건축)를 비롯해, 발사대 지상기계설비(MGSE), 발사대 추진제공급설비, 발사대 발사관제설비까지 발사대시스템 전반을 독자 기술로 설계, 제작, 설치하고, 발사운용까지 수행했다.

현대중공업은 발사대시스템 공정기술의 국산화율을 누리호에서는 100%로 끌어올림으로써 우리나라가 우주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누리호 엔진 총조립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담당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누리호 엔진, 터보펌프, 시험설비 구축 등에 참여했다. 특히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납품한 '75톤 액체로켓 엔진'은 누리호 핵심 부품으로, 발사체가 중력을 극복하고 우주궤도에 도달하는 동안 극한 조건을 모두 견디도록 제작됐다.

누리호 체계 총조립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맡았고, 연소 시험은 현대로템이 진행했다. 

이들 대기업을 비롯해 두원중공업, 에스앤케이항공, 이노컴, 한국화이바 등 수많은 우주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 등 총 300여 곳이 누리호 사업에 함께 했다.

한편, 미국, 유럽 등 주요 우주 선진국에선 이미 스페이스X, 블루오리진, 버진갤럭틱 등의 민간기업 중심의 뉴 스페이스 시대가 열렸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