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민 10명중 8명 '코로나 스트레스'
울산시민 10명중 8명 '코로나 스트레스'
  • 강은정 기자
  • 2021.10.27 20:0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지난 4월 6843명 대상 조사

울산 시민들이 코로나19를 겪기 시작한 2년여 동안 디지털 기기 사용이 늘고 모임은 감소하는 등 일상생활에 변화를 느낀 것으로 조사됐다. 스트레스를 받는 시민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울산시는 27일 '코로나19 전후 시민 생활과 의식변화' 조사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조사는 지난 4월 19~30일까지 이뤄진 코로나19 관련 사회조사에서 시민 응답자 6,84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응답자 절반 이상은 디지털 기기 사용이 늘었고, 식사 준비나 시장보기 등 가사활동과 자녀 돌보기 비중이 늘었다는 응답이 많았다. 

 감소활동으로는 사적모임이 가장 많았다. 이어 종교활동, 취업활동 등의 순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스트레스 정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88.4%는 "스트레스를 느낀다"라고 답변했다. 

 이를 해소하는 방법으로는 야외활동, SNS 활동, 영상콘텐츠 시청 등이었다. 
 코로나19를 예방 실천은 손씻기와 소독제 사용이 94.8%로 가장 많았다. 
  강은정기자 uskej@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