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다갤러리 신년기획 '2022 현실과 상징전'
가다갤러리 신년기획 '2022 현실과 상징전'
  • 강현주 기자
  • 2022.01.25 17:4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회화·구상·현대회화 등
원로·중견작가 13인 작품 선봬
김섭 作 'One Day'
김섭 作 'One Day'

중구문화의거리에 위치한 가다갤러리는 26일부터 다음달 22일까지 원로작가, 교수, 중견작가 등 13인의 작품을 선보이는 신년기획전 '2022 현실과 상징전'을 연다.

 이번 전시에서는 개성적이고 독창적으로 제작된 사실 회화와 구상, 내면세계를 심도 있게 표출한 현대회화 등 내용과 양식, 기법을 달리하는 다채로운 작품들이 펼쳐진다.

 참여 작가는 강문철, 김섭, 김언배, 박하늬, 배경희, 서경희, 설이연, 심상철, 임석, 차숙자, 천태자, 한효정, 허훈화 등이다.

 강문철 작가는 동구 대왕암공원의 해송 군락지에서 원근법을 이용해 '거송'을 극사실적으로 그렸다. 

 김섭 작가는 산과 하늘, 도시의 건물 등의 형상을 기호화된 상징물처럼 표현했다.

 박하늬 작가는 의인화된 돼지 2마리의 모습을 해학적으로 담아냈고, 배경희 작가는 모시 조각보에 아교와 혼합물감을 사용해 꽃들을 수놓아 만든 것처럼 사실적으로 작품을 그려냈다. 

 또 서경희 작가는 바닷속 생명체들이 꿈틀거리며 살아 움직이는 모습을 나타냈으며, 심상철 작가는 아크릴 에멀전 페인트로 달과 하늘, 땅을 그린 후 쇳가루로 인간의 형상들을 그려 넣었다.

 허훈화 작가는 아크릴 물감을 과감하게 흩뿌리면서 자신의 내면세계를 추상 표현적으로 대담하게 분출했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