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설 밥상머리 민심잡기 TV토론 규모 놓고 수싸움 치열
여야, 설 밥상머리 민심잡기 TV토론 규모 놓고 수싸움 치열
  • 김응삼
  • 2022.01.27 20:4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윤석열 양자토론 법원 방송금지 결정에
국힘, 국회 또는 제3의 장소 개최 제안
국민·정의, "꼼수·오만함 극치" 비판
민주, 국힘에 31일 4자토론 참석 요구

여야가 설 연휴 '밥상머리 민심잡기'를 위한 수 싸움이 치열하다. 


 국민의힘은 27일 윤석열 대선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간 양자 토론을 하자고 제안했고, 민주당은 "윤 후보는 4자 방송 토론에 먼저 참여 선언해 주기 바란다"며 사실상 거부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윤 후보는 불리하면 탈법·꼼수"라고, 국민의당은 "오만함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이에 따라 설 연휴 4자 대선후보 TV토론은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TV토론 실무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에 "오는 31일 국회 혹은 제3의 장소를 잡아 양자토론을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방송 3사의 공동 중계가 아니고 양자 토론을 하는 것은 (법원의 결정에도) 문제없지 않나"라며 "이미 (민주당과) 양자토론 합의가 된 거라 방송사 공동중계 없이 양자토론을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성 의원은 "이미 양당 협의로 31일 양자 토론이 예정됐던 것이니, 양자 토론을 다시 진행하자고 제안하는 것"이라며 "이와 관련한 세부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오늘이라도 실무협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기자들에게 "공영 매체가 초청하는 식의 양자토론은 곤란하다는 법원 판결을 존중하면서 양당이 합의한 사항(양자토론)은 하자는 취지"라며 "물론 제가 (양자토론 역제안을) 보고받고 승인한 것이다. 다른 후보와도 다양한 형태로 토론 제안이 온다면 특별히 배제하고 이럴 생각없이 원칙에 따라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31일 대선후보 양자 토론 개최'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은 보도자료를 내고 "윤 후보는 법원 판결을 무시하지 말고 성사를 목전에 둔 4자 방송 토론에 먼저 참여를 선언해 주기 바란다"면서 "가장 빠른 시일인 31일에 4자 토론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이 어제는 다자토론도 괜찮다고 했다가 갑자기 양자 토론을 새롭게 주장한 것은 법원 판결을 무시한 것"이라면서 "4자 토론을 회피하려는 수단으로 양자 토론을 사용하는 것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광주에서 지역 공약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와 양자 토론을 하자는 국민의힘 제안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국민들께서 신발을 하나 사도 다 비교하면서 사는데 국민의 운명을 책임질 후보들을 국민에게 비교·분석할 기회를 많이 드는 것이 우리의 도리라고 생각한다"면서 "진심을 갖고 진정성 있게 접근해주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후보님. 심상정은 물지 않습니다. 그러니 4자 토론에 나오셔도 괜찮다"며 "해치지 않을 테니 굳이 궁색한 꼼수로 2자 토론으로 도망가지 말라"고 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은 "법원의 결정에도 따르지 않겠다는 오만함의 극치"라며 반발했다.  서울=김응삼기자uskes@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