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운세] 2022년 3월 8일(음력 2월 6일)
[오늘 운세] 2022년 3월 8일(음력 2월 6일)
  • 울산신문
  • 2022.03.07 15:2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子= 마음먹은 일을 결행할 시기. 48년생 전진이냐, 포기냐 확실히 하라. 60년생 지푸라기라도 잡아라. 도움이 필요한 때다. 72년생 내 뜻을 잠시 접고 세상이 원하는 대로 살아라. 84년생 군것질보다 규칙적인 식사가 오히려 낫다. 96년생 내가 먼저 한발 양보하는 미덕을 보이라.
丑= 시야 폭을 넓힐 시기. 49년생 아직 안심할 단계가 아니다. 61년생 긴장을 늦추지 마라. 결과 보기까지 신경 써라. 73년생 제발 한 우물을 파서 이미지를 관리하라. 85년생 소비 형태를 줄여서 저축으로 위험을 대비하라. 97년생 식구가 불어날 좋은 운이라.
寅= 매사 방심하지 말 것. 50년생 웃어른의 위상을 생각해 필요한 말만 하라. 62년생 상하 간 손발이 맞아야 진척이 빠르다. 74년생 직장인은 잇따른 인사 잡음에 마음이 불안하다. 86년생 노력과 실천 속에 좋은 결과가 있다. 98년생 자녀로 인한 경사 운이 있다.
卯= 계획을 세워 임할 것. 51년생 어른의 위상을 생각해 필요한 말만 하라. 63년생 지나치게 세세하면 부하가 힘들다. 75년생 요점만 잡아주고 세부적인 일은 맡겨라. 87년생 직장이 있음을 고마움을 알고 내 일처럼 하라. 99년생 친구의 충고를 받아들이라.
辰= 추진력이 필요한 시기. 52년생 뜻은 좋으나 아직은 시기 상조다. 64년생 아내는 삶의 동반자다. 사소한 것도 의논하라. 76년생 마음속에 질렀던 빗장을 풀어라. 88년생 새로운 인연으로 마음이 들뜨는 날이다. 2000년생 길이 아니면 가지를 말라.
巳=흔들리지 말고 꾸준히 나갈 것. 53년생 작은 것보다 큰 것에 욕심을 가져라. 65년생 달갑지 않는 손님이 의외로 이익을 준다. 77년생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라. 상대를 파악하라. 89년생 방어적 자세를 풀고 선택해서 취하라. 2001년생 수표를 믿어서는 안 된다.
午= 용기를 잃지 말 것. 54년생 애매모호한 태도가 발전을 더디게 한다. 66년생 문제는 정면으로 맞서서 해결하라. 78년생 숨어있는 재능까지 동원해 최선을 다하라. 90년생 부모님께 털어놓고 상의하라. 2002년생 구매는 알뜰시장을 이용하라.
未= 행동을 분명히 하라. 43년생 얻고자 하는 것이 너무 과하니 줄여라. 55년생 야심이 보통 사람보다 커 유리하다. 67년생 과거보다 현재, 현재보다 미래가 중요하다. 79년생 사교적인 인기가 급상승하겠다. 91년생 나 혼자 해결할 일이 아니다.
申= 인정을 베풀어야 한다. 45년생 이 정도면 물질적인 욕심을 버려라. 57년생 욕심을 버려라. 심신이 편안해진다. 69년생 사소한 것이 병의 근원이 될 수 있으니 조심하라. 81년생 앞날을 예측할 수 없어 다소 혼란스럽다. 93년생 다음을 위해 조금은 남겨둠이 좋으리라.
酉= 인정을 베풀어야 한다. 45년생 이 정도면 물질적인 욕심을 버려라. 57년생 욕심을 버려라. 심신이 편안해진다. 69년생 사소한 것이 병의 근원이 될 수 있으니 조심하라. 81년생 앞날을 예측할 수 없어 다소 혼란스럽다. 93년생 다음을 위해 조금은 남겨둠이 좋으리라.
戌= 쉽게 움직이지 말 것. 46년생 당장 해결해야 할 일로 바쁘다. 58년생 부부간에 일단 믿고 또 믿어주라. 70년생 잘 참아온 인내의 보람을 느끼겠다. 82년생 상대의 발전에 자극받아 박차를 가하겠다. 94년생 그 일은 될 것이니 걱정 말고 밀어 부치라.
亥= 기회를 놓치지 말 것. 47년생 현실감이 없는 일이니 수정을 하라. 59년생 과격한 발상도 들지만 그럴 때마다 가족을 생각하라. 71년생 길함이 있으니 기회를 놓치지 마라. 83년생 비슷한 처지의 친구와 마음이 통한다. 95년생 이제 숨통이 트이게 되니라.

자료제공=도혜철학원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