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 중 근무일수 보장 근무여건 개선 방점
방학 중 근무일수 보장 근무여건 개선 방점
  • 김지혁 기자
  • 2022.05.10 20:1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교육청-학비연대 단협 체결
1년여간 교섭·190일 농성 마무리
울산시교육청과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0일 시교육청 공감회의실에서 노옥희 울산교육감과 이윤희전국공공운수노조교육공무직 본부장, 최순임 전국여성노조 위원장, 박미향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울산시교육청과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0일 시교육청 공감회의실에서 노옥희 울산교육감과 이윤희전국공공운수노조교육공무직 본부장, 최순임 전국여성노조 위원장, 박미향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울산교육청이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학비연대)와 1년을 끌어 온 단체협약을 마무리했다. 

190일 가량 교육청 본관 앞에서 천막농성을 벌여온 학비연대는 지난 5일 농성장을 모두 철거했다. 

시교육청은 10일 오전 9시 학비연대와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합의된 단체협약에는 돌봄전담사 근무시간 확대 등 학비연대 측의 요구안이 대부분 수용됐다. 

구체적 협약 내용은 △방학 중 비근무자 근무일수 보장(조리직종 16일·조리외직종 7일) △방학중 유급휴일 확대(설연휴 3일) △근무시간 확대(돌봄전담사 5시간→8시간 △청소원 6시간→7시간) △정년퇴직자 퇴직 직전 휴가 확대(최대 20일) △유급병가일 수 확대(25일→60일) △학습 휴가 신설(5일) △학교근무 영양사·전문상담사 자율연수 신설(10일) △근로시간 면제시간 확대(1,850시간→2,000시간) 등이다. 

양측은 지난해 6월 단체교섭 절차와 방법에 대해 합의했고, 같은 해 6월 21일부터 제1차 본교섭(개회식)을 시작한 이후 약 11개월에 걸쳐 총 44차례의 지속적인 교섭과 협의를 진행해 왔다. 

지난해 7월 5일 총 792항의 교섭요구안을 교육청에 제출해 교섭을 통해 최종 71개 항을 확정했으며, 최종 체결된 단체협약은 전체 126개 조, 377개 항의 합의사항이 담겨있다. 

이번 단체협약은 2019년 1월 이후 약 3년 3개월 만이며, 노옥희 교육감 취임 이후로는 2번째다. 

이번 단체협약은 학교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모성보호 보장, 각종 휴가 및 병가 등의 확대로 일과 삶이 균형 잡힌 직장생활이 될 수 있도록 근무여건 개선에 중점을 두고 진행한 만큼 향후 상생적이고 협력적인 노사문화 정착에 큰 틀이 마련된 것으로 보고 있다. 

노옥희 교육감은 "앞으로도 노사가 상호 이해와 공감의 폭을 넓혀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학교 현장이 더욱 민주적으로 소통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