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공공기관 경영평가 전체 1위 'S등급'
동서발전, 공공기관 경영평가 전체 1위 'S등급'
  • 김미영 기자
  • 2022.06.20 20:2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지난해 130곳 경영실적 평가
울산항만공사 B등급·석유공사 C등급

울산에 본사를 둔 동서발전이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탁월'을 받았다. 
 
기획재정부는 20일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고 공기업 36개, 준정부기관 57개, 강소형기관 37개의 지난해 경영실적을 평가한 결과를 확정하고 이같이 밝혔다.

'E'와 'D'를 받은 기관은 총 18개로 전체의 13.8%에 달했다. 'C(보통)'는 40개, 'B(양호)'는 48개, 'A(우수)'는 23개였다. 전년도엔 전무했던 'S(탁월)' 등급을 받은 기관이 이번에는 1개 있었다.
 
울산에 본사를 둔 공공기관 중에선 동서발전이 최고 수준인 탁월(S) 등급 성적표를 받았다. 다음 울산항만공사가 양호인 B등급을, 한국석유공사는 보통인 C등급을 받았다. 
 
공기업 28개와 준정부기관 34개 등 63개 기관의 상임감사·감사위원 평가에선 'D'가 3개, 'C'가 20개, 'B'가 34개, 'A'가 6개였다.
 
이번 평가는 2020년 12월 말 확정된 2021년 경영평가편람을 토대로 이뤄졌다. 일자리 창출, 균등한 기회와 사회통합, 안전·환경, 상생·협력 및 지역발전, 윤리경영 등 사회적 가치 지표가 100점 중 25점을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컸다.

공운위는 평가 과정에서 직무중심 보수체계, 공공기관 혁신 지침 등에 따른 복리후생 제도 운영 여부를 점검했다. 신재생 에너지 투자 확대, 중소벤처기업 지원,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등 주요 사업·정책 성과 창출 여부도 따졌다. 금융지원, 기관 시설 제공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도 평가 기준에 포함했다.
 
다만 지난해 코로나19로 공공기관 경영실적이 악화한 것을 고려해 관련 실적 변동에 미친 코로나19 영향은 일부 보정했다.
 
기재부는 지난해 10개 기관의 등급과 13개 기관의 성과급을 수정한 '경영평가 오류'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올해 중층적 검증체계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