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징계 심의연기에 국민의힘 내홍 격화 조짐
이준석 징계 심의연기에 국민의힘 내홍 격화 조짐
  • 김응삼 기자
  • 2022.06.23 20:0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리위, 의결 내달 7일로 미뤄
측근 김철근은 징계 수순 돌입
이준석 "길어지는 절차…이유 궁금"
당 안팎서 당대표 망신주기 우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결정을 2주 뒤인 내달 7일로 연기하면서 당 내홍도 계속 확산될 전망이다. 윤리위가 당 안팎의 후폭풍을 고려해 잠시 숨고르기를 하는 것으로 볼 수 있지만, 사실상 이 대표를 징계하기 위한 수순에 돌입한 것이란 관측이당내에서 적지 않다. 왜냐하면 윤리위가 이 대표의 핵심 참모인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개시를 결정한 것을 두고 이 대표에 대해서도 궁극적으로는 징계를 집행할 것이라는 의지를 확인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기 때문이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22일 밤 브리핑을 통해 김 실장에 대해 '증거인멸 의혹 관련 품위유지 의무 위반'으로 징계 절차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다음달 7일 회의를 열어 이 대표의 소명을 듣고 징계 여부를 심의·의결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징계 심의 절차를 내달 7일로 연기한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윤리위는 이 대표의 소명을 듣고 결정하겠다는 취지였지만 이 대표는 이미 몇 차례 윤리위 출석 의지를 밝혔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윤리위 결정 직후 기자들과 만나 "7월 7일 소명할 기회를 준다고 하는데 모르겠다"면서 "길어지는 절차가 당의 혼란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모든 구성원이 알고 있을텐데 길어지는 이유가 뭔지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23일 비공개 최고위가 끝난 뒤 기자들로부터 '윤리위 결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징계 절차 개시가 무효라는 김 실장 주장을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 질문을 받았지만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 대표가 징계를 받더라도 재심을 청구할 수 있고 국민의힘 당규 윤리위원회 제30조에 따라 이 대표가 최고위 의결을 통해 윤리위 징계처분을 취소 또는정지하는 수순을 밟을 수도 있다.

당 안팎에선 윤리위가 이 대표를 '망신주기' 하고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김기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이게 오래 가서 될 일은 아니다. 특히나 책임 있는 여당의 입장인데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서야 되겠느냐, 빨리 연착륙할 방안을 찾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도 CBS 라디오에서 "뚜렷한 결론도 없이 계속 시간 끌기, 망신 주기를 하면서 지지층 충돌을 유도하고 결국 당을 자해한다"고 우려했다. 김용태 최고위원은 "윤리위가 어떤 조사도 없이 징계 절차를 개시하겠다고 선언하는 것 자체가 굉장히 비상식적인 행동"이라고 했다.

윤리위의 원칙적 대응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리위 징계절차가 비상식적이라는 반발'에 대해 "윤리위활동은 당헌·당규에 보장된 활동이기 때문에 지도부 일원으로서 윤리위의 그런 활동에 대해 언급하는 것 자체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당 중앙윤리위원회는 22일 밤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 관련 '증거 인멸' 의혹으로 김 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김 실장은 징계절차개시 자체가 무효라고 반발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당규 윤리위원회 규정을 살필 때 윤리위는 당무감사위원회의 절차를 거친 뒤에야 직접 징계안건을 회부할 수 있고 징계안건이 회부돼야 비로소 징계 절차를 개시할 수 있다"며 윤리위의 절차 위반을 지적했다.  김응삼기자uskes@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