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전대룰, 이재명계 반발에 밀렸다
민주 전대룰, 이재명계 반발에 밀렸다
  • 김응삼 기자
  • 2022.07.06 16:5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준위 원안 대부분 유지 결정
예비경선 여론조사 30% 반영
최고위원 권역별 투표 철회 등

더불어민주당은 6일 8월 전당대회 룰을 최종 확정했다. 당대표 예비경선은 '중앙위원 100%'로 한 비대위 수정안을 철회하고 전당대회준비위원회가 내놓은 '중앙위 70%·국민여론조사 30%'안으로 결정했다. 또 최고위원 투표에서의 권역별 투표제도 철회했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당무위원회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우 비대위원장은 "최고위원을 뽑는 데 있어 지역다양성을 반영하기 위해 도입하기로 비대위에서 논의했던 권역별 투표제는 이날 오전 비대위 스스로 철회했다"고 설명했다. 최고위원 예비경선은 중앙위 100%로 진행된다.

앞서 비대위는 전준위안과 달리 전당대회 예비경선을 '중앙위원회 100%'로 치르고, 최고위원 선거에 권역별 투표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가 당내 반발을 샀다.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비대위 결정에 반대해 사퇴의 뜻을 밝혔고, 일부 의원들이 전 당원 투표를 추진하겠다고 밝히는 등 친명(친이재명)계를 중심으로 반발이 확산되면서 당내 계파 갈등이 다시 불거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일었다. 이에 따라 당무위를 거쳐 '절충'을 시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대표 예비경선은 전준위 의견대로 여론조사 30%를 포함하되, 최고위원 예비경선에는 비대위 의견대로 여론조사를 하지 않는 방식으로 타협점을 찾은 것이다.

우 위원장은 최고위원 권역별 투표 제도를 철회한 것과 관련해서는 "전국 정당으로 확대하는 데 민주당이 겪은 어려움에 대한 문제 제기는 충분히 했지만, 제도 설계에 대해서는 당 구성원들이 제시한 의견 중 일리 있는 것이 있어서 중장기 과제로 설계하자는 것이 표면적 이유"라고 설명했다.

우 위원장은 사퇴 뜻을 밝힌 안 위원장에 대해서는 "서운한 마음은 이해하지만 그걸 따질 상황은 아니지 않느냐. 성의 있게 다시 전준위원장을 맡아달라고 부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당무위에서는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의 출마 자격과 관련한 논의도 이뤄졌다. 우 위원장은 "당무위가 공식적인 안건으로 다룬 것은 아니지만, 박 전 위원장이 계속해서 문제를 제기했기 때문에 의견을 물었다"며 "당무위에서 비대위 의견을 존중한다고 만장일치로 정리해주셨다"고 밝혔다.

앞서 비대위는 박 전 위원장의 출마 자격과 관련해 "예외를 인정할 불가피한 사유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당무위 안건으로 부의하지 않기로 한 바 있다.  김응삼기자uskes@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