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업계 상반기 실적 견인 숨은 효자는 '윤활유'
정유업계 상반기 실적 견인 숨은 효자는 '윤활유'
  • 김미영 기자
  • 2022.08.08 19:3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비중 적지만 영업이익률 높아
생산량 늘며 수출액도 덩달아 증가세
자료이미지. 아이클릭아트
자료이미지. 아이클릭아트

SK이노베이션과 S-OIL 등 정유업계의 역대급 실적의 숨은 효자로 윤활유가 주목받고 있다. 

 올해 상반기 윤활유 생산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30% 이상 늘어나 매출과 영업이익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윤활유 사업의 매출 비중은 정유나 화학 부문에 크게 못 미치지만 영업이익률은 다른 부문을 크게 웃돌며 수익성에 적지 않은 기여를 하고 있다.

 8일 한국석유공사 석유정보 사이트 페트로넷 분석 결과 올해 1∼6월 국내 윤활유 생산량은 1,695만9,000배럴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31.2% 늘었다.

 같은 기간 윤활유 수출량은 1,292만8,000배럴로 지난해 동기보다 41.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윤활유 수출액은 지난해 동기보다 무려 75.1%나 늘어난 20억3,451만8,000달러를 기록했다.

 윤활유 가격이 강세를 보인 데는 '경유 수급난'도 영향을 미쳤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의 여파로 경유 부족 현상이 심화되면서 경유와 대체재 관계에 있는 벙커C유 수요가 늘었다는 것이다.

 윤활유 시장이 활기를 띠면서 국내 정유업계의 실적도 증가했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으로 매출 19조9,053억원, 영업이익 2조3,29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이다. 

 S-OIL 역시 2분기에 매출 11조4,424억원, 영업이익 1조7,220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 

 현대오일뱅크 매출은 8조8,008억원, 영업이익은 1조3,703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윤활기유 사업의 매출은 2,864억원, 영업이익은 294억원이었다. 직전분기와 비교하면 윤활기유 매출은 9.6%, 영업이익은 79.3% 증가한 것이다.

 GS칼텍스는 아직 2분기 실적을 발표하지 않았으나 역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는 하반기에도 윤활유 사업이 호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유활기유 가격이 상승하는 가운데 원재료 가격은 하향 안정화되면서 마진이 확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