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정과제 잘 설명" vs 野 "빈 수레 요란"
與 "국정과제 잘 설명" vs 野 "빈 수레 요란"
  • 김응삼 기자
  • 2022.08.17 19:5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100일 기자회견 엇갈린 반응

윤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대해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내놓았다. 

 국민의힘은 "국정과제 소상히 설명했다"고, 반면. 야권은 "빈 수레 요란했다"고했다.

 국민의힘에서는 긍정적 평가가 나왔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국정 전반에 관해서, 국민이나 언론이 궁금해하는 부분에 대해 자세한 설명이 있었다"고 호평했다.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 대통령의 100일은 근본적이고 본질적인 정책에 집중해 왔고 앞으로도 추진해 갈 것"이라며 환영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낯부끄러운 자화자찬에 그쳤다"고 혹평했다.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빈 수레만 요란했다.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는 말이 딱 들어맞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응삼기자 uskes@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