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때 급류에 휩쓸려 실종 20대 태화교 하부 난간서 숨진채 발견
태풍때 급류에 휩쓸려 실종 20대 태화교 하부 난간서 숨진채 발견
  • 김경민 기자
  • 2022.09.07 19:3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힌남노'때 울산 울주군 남천교 아래 하천에 빠져 실종된 20대 남성이 7일 사고지점에서 직선거리로 약 16km 가량 떨어진 중구 태화교 아래 교각에서 숨진 채 발견돼 소방, 경찰, 국과수 관계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신원 확인을 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태풍 '힌남노'때 울산 울주군 남천교 아래 하천에 빠져 실종된 20대 남성이 7일 사고지점에서 직선거리로 약 16km 가량 떨어진 중구 태화교 아래 교각에서 숨진 채 발견돼 소방, 경찰, 국과수 관계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신원 확인을 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지난 6일 오전 1시께 울산 울주군 언양읍 남천교에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20대 남성 한명이 실종 하루만인 7일 남구 태화교 하부 난간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소방 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6분께 울산 남구 태화교 하부 난간에서 실종자 A씨를 발견하고 시신을 수습했다고 밝혔다.


 소방 당국과 경찰은 7일 12시 53분께 태화강변을 산책하던 시민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으며 인상착의를 통해 A씨인 것을 확인했다.


 소방 당국은 경찰과 군대, 군청 및 해양경찰로 이뤄진 5개 수색조 177명과 소방차 및 고무보트, 드론 9대 등을 동원해 수색을 시작했다. 다음 날인 7일에도 247명과 드론 15대가 동원됐다.
 한편, 남천교에서 태화교까지는 직선 거리로 16km 가량 떨어져 있다.  김경민기자 uskkm@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