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B-08 재개발 연내 착공 물건너 가나
남구 B-08 재개발 연내 착공 물건너 가나
  • 김경민 기자
  • 2022.09.27 19:5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여세대 현금청산 협의 지연

울산 남구 B-08 주택 재개발 사업이 당초 목표했던 올해 내 착공이 어려울 전망이다. 

B-08 주택 재개발조합에 따르면 현재 현금청산자들과 명도소송이 진행중이다.

현재 이 사업 부지에는 60여 세대가 현금 청산 협상을 완료하지 못해 거주 중이다. 

조합 측은 현재 감정평가 조사를 완료한 상황에서 올해 안으로 철거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지만 현금 청산이 관건이다. 

현금 청산 협상을 진행중인 한 주민은 "조합 측에서 제시하는 보상이 만족스럽지 않아 협상이 마무리되지 못했고, 여전히 남아있다"고 말했다. 

조합 측은 "명도소송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며 "이미 일부 현금청산자들에 대한 협상이 완료돼 이주가 진행됐고 남은 현금청산자에 대한 협상도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조합 측은 지난 달 남구에 사업시행계획 인가일을 기존 60개월에서 120개월로 연장했다.  김경민기자 uskkm@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