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페트병으로 만든 장갑 출시
버려진 페트병으로 만든 장갑 출시
  • 김미영 기자
  • 2022.09.27 20:1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사회적기업 우시산은 버려진 페트병으로 만든 장갑을 출시했다.

친환경 사회적기업 우시산은 버려진 페트병으로 만든 장갑을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섬유소재 제조기업 건백 및 친환경 고분자 소재 기술기업 클래비스와 협업을 통해 제작한 이 장갑은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섬유 '에코스타(ecostar)'를 80% 이상 활용했다. 장갑은 손바닥 면에 도트 처리를 해 물건 운반 시 미끄럼 방지 효과가 뛰어나며, 특히 요즘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플로깅 활동에도 적합한 제품이다. 

 플로깅(plogging)이란 스웨덴어 '줍다(Ploka up)'와 영어 '달리기(Jogging)'의 합성어로 걷거나 뛰면서 쓰레기를 줍는 국제 환경보호운동을 말한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