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빈, 전국체전 사전경기 펜싱 깜짝 은
박하빈, 전국체전 사전경기 펜싱 깜짝 은
  • 김지혁 기자
  • 2022.09.29 19:3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랭킹 1위 최인정과 결승전
긴장감 극복 못하고 7-15 석패
쟁쟁한 선수들 꺾고 샛별 등극
부상 투혼 박상영, 남 에페 3위
울산대학교 스포츠과학부 2년 박하빈이 29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펜싱 여자일반부 에페 개인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울산 펜싱을 빛내는 파이팅 포즈를 취했다.
울산대학교 스포츠과학부 2년 박하빈이 29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펜싱 여자일반부 에페 개인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울산 펜싱을 빛내는 파이팅 포즈를 취했다.
29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사전경기로 열린 '펜싱' 남자일반부 에페 준결승전에서 발목 부상을 입은 울산시청 소속 박상영 선수(오른쪽)가 부상 투혼을 발휘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29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사전경기로 열린 '펜싱' 남자일반부 에페 준결승전에서 발목 부상을 입은 울산시청 소속 박상영 선수(오른쪽)가 부상 투혼을 발휘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울산대학교 펜싱부 박하빈(20)이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사전경기로 열린 펜싱 여자일반부 에페 개인전에서 세계적인 선수들과 기량을 겨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 선수는 29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1위인 최인정(32·계룡시청)을 만나 선전을 펼쳤지만, 긴장한 나머지 기술을 충분히 구사하지 못하고 7대 15로 석패했다.

 하지만 박 선수는 지난해 도쿄올림픽에서 국가대표로 단체전 은메달을 딴 세계랭킹 43위 이혜인(27·강원도청)을 8강전에서 13대 12로, 세계랭킹 2위 송세라(29·부산광역시청)를 4강전에서 13대 12로 각각 꺾는 파란을 일으키면서 울산 펜싱의 샛별로 떠올랐다.

 박 선수는 인천체고를 졸업하고 지난해 울산대 스포츠과학부에 입학, 지난 3월 열린 제51회 회장배전국남녀종별펜싱선수권대회 대학부 여자 에페 개인전에서 2위를 차지하는 등 기량을 끌어올리고 있다.

 울산대 펜싱부의 이승림 코치는 “결승전에서 세계 최고의 선수를 만나다 보니 긴장한 탓에 상대의 실착을 유도하는 공격을 펼치지 못했지만, 아직 어린 선수로서 앞으로 성장이 크게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남자 에페에서는 준결승에서 부상을 입은 박상영(울산광역시청)이 3위에 자리했다.

 올해 전국체육대회는 다음 달 7일부터 13일까지 울산광역시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나 펜싱은 이 기간 쿠웨이트에서 예정된 23세 이하 아시아선수권대회 참가 관계로다음 달 3일까지 사전경기로 진행된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