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단지 연소탑 불꽃 시민들 깜짝 놀라
화학단지 연소탑 불꽃 시민들 깜짝 놀라
  • 김경민 기자
  • 2022.10.05 19:5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9신고·구청 문의 등 한때 소동
비정상 배출물질 연소 안전장치

지난 4일 울산 남구의 한 석유화학공장의 배기가스 연소탑에서 발생한 불꽃을 보고 시민들이 화재로 오인해 신고가 빗발쳤다.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4일 하루동안 200여건의 신고가 접수됐으며 이와 별도로 남구청에도 민원이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배기가스 연소탑에서 발생한 불꽃은 5일 새벽까지 지속됐으며 일부 시민들은 매연으로 인한 대기오염을 우려했다.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은 4일 오후 4시께 유해대기측정차량으로 측정한 결과 매연 농도가 높지 않았다고 전했다.

울산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이날 바람이 북서풍으로 불어 불꽃으로 인해 발생한 연기가 바닷가 쪽으로 빠졌을 가능성이 높다"며 "배기가스 연소탑의 굴뚝 높이가 높아 인근 주거지역에 매연으로 인한 대기오염이 발생할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플레어 스택(Flare Stack)이라고도 불리는 배기가스 연소탑은 석유화학 공정 중 비정상적인 압력상승으로 배출되는 물질을 가연성 가스를 점화해 연소시킬 목적으로 설치된 안전설비의 일종이다.  김경민기자 uskkm@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