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레슬링·카누·씨름서 금맥 캔다
수영·레슬링·카누·씨름서 금맥 캔다
  • 김경민 기자
  • 2022.10.06 19:5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103회 전국체전' 울산 879명 일주일간 열전 돌입
'2022 울산 제103회 전국체육대회'를 하루 앞둔 6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전국체전 개회식 최종 리허설이 진행되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2022 울산 제103회 전국체육대회'를 하루 앞둔 6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전국체전 개회식 최종 리허설이 진행되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7년 만에 울산에서 열리는 제103회 전국체육대회가 7일부터 오는 13일까지 울산종합운동장을 비롯한 73개 경기장에서 일주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개최 시도인 울산광역시는 육상을 비롯한 45개 종목에 본부 임원 130명, 각부 임원 322명, 선수 879명 등 총 1,331명으로 선수단을 구성해 이번 전국체전에 참가한다.

 울산 선수단의 주요 일정은 대회 첫 날인 7일 축구 여자대학부 준준결승전인 울산과 대전의 경기가 오전 10시부터 남구 울산과학대학교 축구장에서 열린다. 

 같은 날 오후에는 강원도 양양군 양양사이클경기장에서 울산시청 자전거 팀이 출전하는 남자일반부 팀 스프린트 경기도 진행된다.

 대회 2일째인 8일에는 문수실내수영장에서 열리는 수영 경영 종목에 안세현(울산시체육회)이 여자 일반부 접영 50m에, 김찬영(스포츠과학고 3년)이 남자 19세 이하부 평영 100m에 각각 출전한다.

 문수체육관에서 열리는 태권도 여자 19세 이하부 -53kg 경기에는 세계청소년 선수권 대회 금메달리스트인 서여원(스포츠과학고 1년)이 경기에 나선다.

 울산컨벤션센터에서 시작되는 레슬링 경기에는 남경진(울산남구청)이 자유형 125kg급 대회 5연패에 도전한다.

 대회 3일째인 오는 9일에는 한국 최초 세계수영선수권 다이빙 메달리스트인 김수지(울산시체육회)가 여자 3m 스프링에서 실력을 선보이며, 국가대표 정소은(울산시체육회)도 여자 자유형 50m에서 금빛 물살을 가른다.

 울산남부초등학교에서 열리는 우슈 남자일반부 산타 -60kg 종목에는 정준영(울산우슈협회)이 출전한다.

 울산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리는 씨름 고등부 개인전 장사급(135kg 이하)에는 김병호(강남고2)가 실력을 겨룬다. 

 대회 4일째인 오는 10일 중구 울산종합운동장에서는 한국 여자 7종경기 한국 신기록 보유자인 정연진(울산시청)이 여자 일반부 7종 경기에 출전하며, 한국 높이뛰기의 새 희망으로 떠오른 최진우(스포츠과학고 2년)도 금빛 도약에 나선다.

 한국 카누의 간판 조광희(울산시청)도 순조롭게 예선을 통과하면 이날 태화강 일원에서 진행되는 남자 일반부 k-1 200m, k-2 200m 결선에서 건재를 과시할 예정이다. 

 같은 날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시작되는 역도 여자일반부 경기에는 서정미(울산시청)가 59kg급에 출전해 다관왕에 도전한다.

 또한 태권도 종목에는 서건우(한국체육대학교 1년), 송다빈(한국체육대학교 3년), 김잔디(울산시체육회)가 각각 남자 대학부 -87kg, 여자대학부 -67kg급, 여자 일반부 -67kg급에서 경기를 펼친다.

 대회 5일째인 오는 11일에는 한국 역도 국가대표팀의 맏형인 원정식(울산시청)이 남자일반부 73kg급 경기에서 힘차게 바벨을 들어 올린다.

 울산 씨름의 간판인 노범수(울주군청)도 남자일반부 소장급 80kg에 나서 올 시즌 주요 대회 5관왕에 이어 전국체전 메달을 석권할 예정이다.

 올해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펼쳐진 세계탁구협회(WTT) 유스 컨텐더 여자부 경기에서 우승한 김성진(대송고 2년)도 탁구 여자 19세이하부 개인전 금메달에 도전한다.

 울산기술공업고등학교에서 열리는 복싱 남자일반부 57kg급에는 김형승(울산시체육회)이 출전한다.

 수영 다이빙의 김수지는 이 날 주 종목인 여자 일반부 1m 스프링 경기에서 한번 영광 재현에 나선다. 

 폐막을 하루 앞둔 12일에는 복싱여제 오연지(울산시체육회)가 지난 2011년 여자복싱이 전국체전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대회 10연패에 나선다. 

 육상에서는 김이태(스과고3)가 남자 19세 이하부 창던지기에 출전하여 지난 102회 대회에 이어 2연패에 도전한다.

 울산 진하해수욕장에서 열리는 요트 19세 이하부 윈드서핑 IQ FOIL YOUTH급에서는 지난 102회 대회 우승자인 박철완(남창고 3년)이 출전한다.

 수영 국가대표인 정소은은 이날 여자 일반부 자유형 100m에 자신이 세운 한국기록 경신에 나선다.

 축구 여고부에 출전한 현대고등학교와 테니스 남자대학부 단체전에 출전한 울산대학교도 예선을 통과하게 되면 이날 결승전을 치른다.   김경민기자 uskkm@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