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니꼬동제련, LS MnM으로 새로운 출발
LS니꼬동제련, LS MnM으로 새로운 출발
  • 김미영 기자
  • 2022.10.06 19:5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 완전 자회사 편입 계기
온산제련소서 신사명 선포식
"글로벌 종합 소재 기업 육성"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6일 오후 울산 울주군 LS MnM 온산제련소에서 열린 신사명 선포식에서 도석구 LS MnM 사장, 박성걸 LS MnM 노조위원장, 이순걸 울주군수 등 내빈들과 사명 현판 제막을 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국내 유일 동제련소를 운영하는 LS니꼬동제련은 이날 신사명을 선포하고 LS MnM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LS MnM  제공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6일 오후 울산 울주군 LS MnM 온산제련소에서 열린 신사명 선포식에서 도석구 LS MnM 사장, 박성걸 LS MnM 노조위원장, 이순걸 울주군수 등 내빈들과 사명 현판 제막을 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국내 유일 동제련소를 운영하는 LS니꼬동제련은 이날 신사명을 선포하고 LS MnM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LS MnM 제공

국내 유일의 동제련소를 운영하는 LS니꼬동제련은, 지주사인 ㈜LS가 지분을 100% 보유하며 'LS MnM'으로 새롭게 출발했다.

LS MnM은 6일 울산시 온산제련소에서 신사명 선포식을 열고 새로운 사명의 의미를 소개하고 미래 성장전략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LS그룹 구자은 회장과 LS MnM CEO 도석구 사장, 박성걸 노조위원장을 비롯해 지역사회의 안효대 울산시 경제부시장, 이순걸 울주군수, 이윤철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등 70여명의 인사가 참석했다.

행사는 김두겸 울산시장과 글로벌 동산업계 고객들의 메시지 영상으로 시작했다.

특히 세계 최고의 동제련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는 독일 아우루비스의 롤랜드 헤링스 CEO의 현장 축사와, 회사의 미래 소재산업분야 잠재고객인 LG에너지솔루션의 권영수 부회장의 축하영상으로 이날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새로운 사명 MnM은 기존의 금속(Metals)사업에 소재(Materials)사업을 추가해 성장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또 기존 금속사업의 글로벌 소싱 네트워크와 금속기술을 미래 성장 산업군에 속하는 소재사업에 융합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창출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최근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강조하고 있는 배터리, 전기차, 반도체산업은 LS MnM의 소재사업을 대부분 포함하고 있다. 이들 제품의 원료는 동제련소의 제련 과정에 생산되는 금속과 부산물도 포함돼 있어 금속사업과의 시너지도 기대된다.

구자은 회장은 "LS MnM은 그룹의 전기/전력 인프라사업 밸류체인의 최초 시작점이자 캐시카우 역할을 해온 중요한 계열사로, 미래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글로벌 종합 소재기업으로 육성해, 전 세계 인프라시장에서 LS그룹의 영향력을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