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지역기업-국제기구, 철새 지키기 앞장 '맞손'
울산시-지역기업-국제기구, 철새 지키기 앞장 '맞손'
  • 최성환 기자
  • 2022.11.27 19:3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에쓰오일 등 4개사
3년간 기업챔피언 프로그램 참여
1사 1종 철새 선정 서식지 보호
지난 25일 오전 인천 송도에서 열린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기업챔피언 프로그램 인증서 수여식'에서 현대자동차, S-OIL, 대한유화, 경동도시가스 등 울산 4개사가 철새보호를 위한 기업챔피언 프로그램 참여 인증서를 받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지난 25일 오전 인천 송도에서 열린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기업챔피언 프로그램 인증서 수여식'에서 현대자동차, S-OIL, 대한유화, 경동도시가스 등 울산 4개사가 철새보호를 위한 기업챔피언 프로그램 참여 인증서를 받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울산시와 국제기구, 지역 기업이 손잡고 국제철새도시 울산의 철새보호 활동에 나선다.

울산시는 지난 25일 오전 인천 송도에서 열린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기업챔피언 프로그램 인증서 수여식'에서 현대자동차, S-OIL, 대한유화, 경동도시가스 등 울산기업 4개사가 철새보호를 위한 기업챔피언 프로그램 참여 인증서를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EAAFP(East Asian-Australasian Flyway Partnership)는 2002년 지속가능발전 세계정상회의 발의안 목록에 채택된 자발적이고 비형식적인 국제기구로,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전반의 이동성 물새와 그 서식지를 보존하기 위해 2006년 11월 설립됐다.

EAAFP 기업챔피언 프로그램은 지난해 전 세계 150번째 국제철새도시로 등재된 울산의 철새와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한 사업으로 올해부터 2024년까지 3년간 진행된다.

이 사업의 핵심은 참여기업별 보호철새 1종을 정하고, 그 서식지를 보호하는 것이다.

현대자동차는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인 흰목물떼새, S-OIL은 천연기념물인 원앙, 경동도시가스와 대한유화는 울산시 보호종인 해오라기와 중대백로를 각각 보호종으로 지정했다.

앞으로 이들 참여기업들은 철새 보호를 위해 철새와 기업의 특성을 살린 '삽화(일러스트레이션) 캐릭터'를 활용한 캐릭터용품을 제작해 시민들에게 나눠주며 철새보전의 메시지를 알기 쉽게 전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철새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한 '쓰담 달리기(플로깅) 행사'와 서식지 환경보전 등의 사회공헌 활동도 정기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내년 5월 국제기구, 전문가, 기업, EAAFP 등재 도시 등이 참여하는 '울산 국제철새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해 국내외 교류를 확대하고 국제철새도시로서의 위상을 넓혀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