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숲소리 앙상블, 울산박물관서 창단연주회 개최
울산대숲소리 앙상블, 울산박물관서 창단연주회 개최
  • 김미영 기자
  • 2022.12.01 19:45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대숲소리 앙상블 창단연주회가 오는 3일 오후 4시 남구 울산박물관 공연장에서 열린다.
울산대숲소리 앙상블 창단연주회가 오는 3일 오후 4시 남구 울산박물관 공연장에서 열린다.

  2022 울산대숲소리앙상블 창단연주회(단장 유청모)가 3일 오후 4시 울산박물관 공연장에서 열린다.

  <울산대숲소리 앙상블>은 울산의 상징인 십리대밭을 연상해 지은 연주단 이름이다. 지난 9월에 창단됐다. 각자 직장을 가지고 있으면서 팬플룻 음색을 좋아하는 14명이 현재 활동 중이다. 팬플룻은 대나무로 만들어진 악기로 음색은 슬프고 애절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연주회는 '고맙소', '하얀나비', '보약같은 친구' 등을 독주 및 앙상블 연주로 무대에 올려진다. 지도는 천규학 씨가 맡고 있다. 한편 <울산대숲소리 앙상블>은 간절곶음악회, 문경오미자마을 초청연주, 마두희 축제, 금요문화마당, 고택음악회 등 활발한 연주회를 이어오면서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