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밀한 여름을 건너온
농밀한 여름을 건너온
  • 김정규
  • 2013.09.10 17:0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여름 볕을 견디어 낸 연밥입니다. 청초하고 영롱한 꽃이 품고 키워낸 한해의 결과물입니다. 꽃봉오리 안에 알알이 박힌 초록의 구슬이 농밀한 여름 볕을 지나며 짙은 갈색으로 영글어갑니다. 땡볕이 스러지고 조금씩 세상이 가벼워지면 연밥은 꽃이 진 자리에 홀로 섭니다. 천 년을 견딘다는 견고한 껍질 안에서 연은 아득한 미래를 기약합니다.
 
진흙탕을 딛고 섰지만, 그 더러움에 물들지 않는 불염성不染性의 상징으로 불가와 깊은 인연을 맺었습니다. 단단하게 강제된 틀 안에서 언젠가 다가올 세상을 기다리는 연의 기다림은 그래서 먼 미래에 온다는 미륵보살을 닮았습니다. 눈부시게 아름다운 오후, 연밥이 염화시중의 미소처럼 환합니다. 

글·사진=김정규기자 kjk@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